산더미 탕수육

 

아침에 일어나 갑자기 산더미 탕수육을 먹으러 가기로 했다.
사실 어제 영화 국제시장을 보고 부산을 갈까 어쩔까 하긴 했지만,
너무 무리인 것 같고 해서…
전부터 가보고 싶던 충주의 산더미 탕수육으로 유명한 상촌식당에 가기로 결정.
더불어 수안보온천까지…


상촌식당 도착.
12시 까지 도착해야 먹을 수 있다고 해서 부리나케 왔는데…
약 2시간을 기다리란다…
아! 12시 까지만 오면 바로 먹을 수 있는게 아니라 오는 순서대로 기다려야 하나 보다… ㅠㅠ


상촌식당 전경.
식당은 허름한 모습이지만, 장사가 엄청 잘 되나보다...
영업시간은 11:30~15:00 까지만 한단다.
준비된 재료가 다 떨어지면 영업 끝이란다. ㅠㅠ 

 

 

 

탕수육을 튀기고 계시는 주방장 할아버지의 모습.
포스가 장난이 아니다… ㅎㅎ

 

 

 

 

메뉴는 달랑 4개.
짜장면, 짬뽕, 소마면, 탕수육.

 

산더미 탕수육의 모습.
생각보다는 많지 않다… 많이 먹을 수 있는데… ㅎ



이게 소마면.
소마면은 먹어보니 하얀 짬뽕과 유사한 맛이다.
칼칼하고 매콤한 하얀 국물에 해물과 면이 들어가 있다.

 

 

 


반응형

'맛있는집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방갈로에서 먹는 재미가있는 초정바베큐캠프  (0) 2021.11.02
맛양값  (0) 2015.12.20
삼미집  (0) 2015.11.28
커피모임  (0) 2015.07.06
Old Time  (0) 2015.05.30
산더미 탕수육  (0) 2015.02.20

Comments 0